'김상조 호' 공정위, '계열사 허위자료 제출' 이중근 부영 회장 고발

 
 
기사공유
이중근 부영 회장이 지난달 30일 역사서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을 출간했다. /사진=부영 제공
공정거래위원회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를 허위로 제출한 이중근 부영 회장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18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흥덕기업 등 친족이 운영하는 7개사를 부영의 소속회사 현황에서 누락했다. 이들 회사 중에는 미편입 기간이 최장 14년이나 지속된 회사도 있었다.

앞서 이 회장은 2010년에도 지정자료를 제출하면서 계열사를 누락해 공정위로부터 경고 조치를 받았다. 이 회장은 소속 6개사의 주주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기재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1983년 부영을 설립한 당시부터 자신의 금융거래 정지 등의 사유로 본인 소유의 주식을 친족이나 계열회사 임직원 등 타인에게 명의 신탁했다. 이후 광영토건 등 다른 계열회사 설립·인수 시에도 본인 소유 주식을 타인에게 명의 신탁했다.

공정위는 친족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회사를 최장 14년이나 누락해 신고하고 명의신탁 기간과 규모도 상당하다는 점을 들어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경제력 집중억제 시책에 영향을 미치는 지정자료 허위제출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해 위법행위가 적발되면 엄중히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8.60상승 8.2317:36 06/23
  • 코스닥 : 668.93상승 5.6517:36 06/23
  • 원달러 : 1138.80하락 2.117:36 06/23
  • 두바이유 : 43.50하락 0.8217:36 06/23
  • 금 : 1249.40상승 3.617:36 06/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