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감원장 "LTV·DTI 강화, 늘어나는 대출수요 대비해야"

 
 
기사공유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뉴시스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정부의 새로운 부동산 정책인 LTV(담보인정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 강화에 따른 대출수요가 늘어날 것을 고려해 금융회사에 영업점 혼란 등을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9일 진웅섭 금감원장은 이날 오전 간부회의를 열고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가 밝힌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에 대해 "차질없이 시행해 가계부채 연착륙과 주택시장 안정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원장은 "최근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은 증가세가 둔화되거나(은행권), 되레 감소하는(제2금융권)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6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으로 국내 대출금리가 상승하면서 가계부채 부담이 증가할 위험이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조정방안은 물론 가계대출 모니터링과 금융사 관리계획 준수실태 현장점검 등 금감원이 할 수 있는 방안을 철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8월 발표할 '가계부채 종합대책' 준비도 빈틈없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20하락 3.8503:17 09/21
  • 코스닥 : 668.05하락 6.4303:17 09/21
  • 원달러 : 1128.30하락 303:17 09/21
  • 두바이유 : 54.07하락 0.1203:17 09/21
  • 금 : 1311.40상승 0.803:17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