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암 미술관, ‘제1회 우암미술상’ 대상 작가 팝아티스트 한상윤 선정

 
 
기사공유
image

우암 미술관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기념을 맞이해, 제 1회 ‘우암 미술상’에 추천 작품을 심사해 ‘행복한 돼지’ 작가로 활발히 활동 중에 있는 한상윤(33) 씨를 ‘제1회 우암미술상’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우암미술관은 ‘우암 송시열’의 자손인 송순근 씨가 강원도의 문화 속 미술의 발전과 시각적 혜택을 위해 강원도 출신의 젊은 작가를 발굴해 전국에 활발히 활동 중인 작가들의 창작 의욕을 북돋아 유망한 미술인들을 지원하기 위한 일환으로 ‘우암미술상’을 재정했다.


우암미술상 대상 상금은 5000만 원이며 서울과 강원도에서 개인전을 개최함과 동시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18’을 기념해 강원도에 찾는 외국인들에게 ‘강원도 문화의 힘 – 우암미술상 대상 작가’전을 선보인다.


우암미술관 송순근 관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은 우리 강원 도민들에게 설렘과 더불어 기대 그리고 걱정이 많이 앞서고 있다. ‘행복한 돼지’ 작품은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지고, 웃음이 나는 만큼 올림픽을 준비하는 많은 도민들이 작품을 보고 웃음 가득 행복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번 우암미술상에 평론을 맡은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학예사 안현정 씨는 “한상윤 작가의 작품 속에는 풍자와 비판으로 시작된 돼지가 시간을 더하면서 ‘어차피 우울한 세상(憂世), 신명나게 즐겨보자!’는 긍정의 매개체로 전환됐다”라고 평하며 “웃는 돼지 속에는 현대인의 표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고 말했다.


‘제1회 우암미술상’ 대상 수상작가 한상윤 씨의 전시는 2017년 6월 21일 수요일부터 27일 까지 열리며, 시상식은 2017년 6월 21일 수요일 오후 5시에 인사동 內 ‘라메르 갤러리(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5길 라메르빌딩 갤러리 라메르 1F)’에서 갖는다. 서울전시가 끝난 후엔 강원도에서 별도의 전시를 갖는다.


한편 한상윤 씨는 한국애니메이션고등학교를 1기로 졸업 일본 교토 세이카 대학에서 풍자만화로 학부를 졸업했으며 교토 세이카 대학교 대한원에서 풍자만화를 전공했다. 한국에서는 동국대학교 일반대학원 한국화 전공으로 박사를 수료했으며, 수료 후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매일경제 TV ‘아름다운 TV 갤러리’에서 MC로 활약하기도 했다. 현재 골드창작스튜디오 2기 작가로 활동 중이다.


사진. 우암미술관 (한상윤)

 

  • 0%
  • 0%


  • 코스피 : 2490.05상승 0.5105:39 10/24
  • 코스닥 : 675.86상승 2.9105:39 10/24
  • 원달러 : 1130.20하락 0.805:39 10/24
  • 두바이유 : 55.13하락 0.3805:39 10/24
  • 금 : 1283.40상승 2.905:39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