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과일값 '급등'… 과실물가지수 4년 만에 최고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하경민 기자
지난해 말부터 과일값이 들썩이며 과실물가지수가 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사과, 귤, 배, 포도 등 과일 15개 품목의 물가를 바탕으로 계산되는 과실물가지수는 지난달 118.15로 2013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실물가지수는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값을 산출했으며 지난해 11월만 해도 96.79로 기준 연도인 2015년보다 물가가 더 저렴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101.60으로 오르고 난 뒤 올해 들어 매달 상승세를 나타넸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을 보면 지난해 10월(-1.6%) 이후 쭉 플러스다. 지난해 11월(2.6%)부터 올해 1월(9.3%)까지 한 자릿수에서 3월 15.3%, 4월 15.7%, 5월 19.1%로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과실 물가가 7개월 연속 상승한 것은 2013년 1월 이후 4년 4개월 만에 처음이다.

이처럼 과일값이 지난해 말부터 고공 행진한 것은 지난해 폭염으로 작황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에서 비축물량을 풀었지만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에 여름 과일 수요가 늘며 물가 상승 폭이 더욱 확대되는 모습이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05상승 0.5103:45 10/24
  • 코스닥 : 675.86상승 2.9103:45 10/24
  • 원달러 : 1130.20하락 0.803:45 10/24
  • 두바이유 : 55.13하락 0.3803:45 10/24
  • 금 : 1280.80상승 0.303:45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