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전용기 간담회… '북핵·한미 FTA' 구상 밝혀

 
 
기사공유
대통령 전용기. 28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김정숙 여사와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출국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로 향하던 대통령전용기 내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핵 문제에 대한 해법과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자신의 구상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화에 나설 수 있는 조건에 대해 "나는 최소한도 북한이 추가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고 핵 동결 정도는 약속을 해줘야 그 이후에 본격적인 핵 폐기를 위한 대화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핵 동결은 대화의 입구이고 그 대화의 출구는 완전한 핵 폐기와 함께 한반도 평화 체제가 구축되는 것"이라며 문제 해결 과정에서 '행동 대 행동'의 원칙으로 임할 것이라는 방침도 제시했다.

또한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학교 명예특임교수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축소 발언 논란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 동결과 한미 간의 군사훈련은 연계될 수 없는 것이라는 것이 지금까지 한미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그 입장에 아직 달라진 바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불만을 제기한 한미 FTA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의 한미 FTA 협정은) 양국 간 이익의 균형이 잘 맞춰져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 FTA가 더 더욱 호혜적인 관계로 계승되고 발전될 필요가 있다면 함께 협의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갑작스럽게 찾아온 난기류로 기체가 크게 흔들리는 상황 속에서도 취재진의 질문에 끝까지 답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