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무역 불균형 논의"… 한미 정상회담서 압박 예상

 
 
기사공유
백악관 무역 불균형 논의.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앞에서 관광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 백악관 관리가 28일(이하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30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 무역 불균형 개선을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리가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서 미 자동차 판매 장벽 등에 대해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두 정상이 무역 관계를 우호적이고 솔직하게 논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 "끔찍하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를 폐기하거나 재협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리는 두 정상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동맹 관계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전달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강조한 대로 양국 동맹은 지역 안보의 핵심 축"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공약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리는 북핵 문제를 비롯,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주한 미군의 방위비 분담 등의 현안에서 양국 간 큰 이견이 없는 상태라며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 문제에 대해) 이미 정기적으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 중점적으로 논의될 사안은 아니라고 추측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