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중년의 치아교정, 해도 될까

의사들이 쓰는 건강리포트

 
 
기사공유

돌출된 치아 때문에 늘 자신감이 부족했던 중년남성 A씨는 치과 여러 곳을 방문해 치아교정으로 입매를 바쑬 수 있는지 문의했다. 하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풍치가 심해 불가능하다는 말뿐이었다.

이에 본원에서 세부적인 검사를 통해 치주조직이 광범위하게 손상된 치아 3개를 발견해 발치했고 발치한 치아의 빈 공간으로 치아를 움직여 돌출된 입매를 교정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재생·교정치료를 접목한 포괄적인 치주교정치료를 진행한다면 환자의 만족도는 더 높아질 것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 잇몸치료와 치아교정을 동시에

중·장년층의 치주교정 치료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교정치료와 달리 약해진 잇몸과 치주조직을 강화하고 치아의 배열을 올바르게 교정하는 목적을 동시에 갖는다. 치과는 일반진료와 예방진료를 위주로 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좀 더 세분화된 치료를 하는 곳도 있다. A씨의 경우는 치주교정 치료에 돌출된 입매를 미용적으로 개선하는 과제가 추가됐다. 따라서 치주교정 치료를 목적으로 할 때는 그에 맞는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치주교정 치료에 들어가기 전 잇몸과 치주치료에 대해 두가지를 기억할 필요가 있다. 우선 치주교정 치료는 한두번의 시술로 끝나지 않고 재발도 잦아 2회로 이뤄지는 재생치료 이후 주기적인 유지·관리단계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다.

두번째로 잇몸 뼈 재생술과 같은 혁신적인 치료술의 결과가 과거보다 훨씬 좋아진 만큼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치료와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두가지를 명심한다면 치료 받기에 늦은 것이 아닐까 생각되는 지금이 치료를 시작하기에 가장 빠른 때로 변할 수 있다.

처음에는 단순한 염증과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치과를 선택하겠지만 이후에는 100세까지 건강하고 아름다운 치아와 미소를 간직할 수 있게 하는 조력자를 만나게 될 것이다.

◆ 치아와 잇몸 뼈 함께 치료해야 '효과'

잇몸질환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지표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 가장 중요하고 전형적인 지표인 치주낭은 치아를 둘러싼 잇몸과 치아 사이에 형성된 얕고 균일한 주머니를 의미한다. 그 깊이가 2~3㎜ 이내이면서 측정할 때 피가 나거나 부어있지 않으면 건강한 상태로 판단하는데 만약 깊이가 3~6㎜ 정도로 깊고 피가 나거나 부종이 있으면 치료가 필요한 단계로 본다.

이 경우 치주낭 소파술이라는 치료를 통해 염증을 제거하고 다양한 약물치료를 병행해 염증을 억제한다. 치주낭의 깊이가 더 깊거나 치아의 여러 부위에서 깊은 치주낭이 발견되는 경우와 치아가 흔들리거나 어금니의 뿌리 사이 분지 부위에 깊은 염증과 심한 잇몸뼈 손상이 발생한 경우에는 치주낭 소파술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잇몸 판막 거상술 등을 동반한 염증 제거치료와 함께 아멜로제닌이라는 잇몸 뼈 재생 단백질과 여러 종류의 재생막 등을 이용한 잇몸 뼈 재생치료를 진행한다.

교정과 치주 재생술을 병행할 때 효과가 큰 이유는 치아교정의 원리 때문이다. 치아를 움직이게 하기 위해서는 적정한 힘을 가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치아를 담고 있는 잇몸 뼈의 세포와 뼈를 재형성하는 세포가 더 왕성한 활동을 하게 된다.

이때 중·장년층의 잇몸 뼈에 대한 분석은 방사선 사진과 치주낭 측정으로 남아있는 잇몸 뼈의 높이를 평가하면서 이뤄진다. 이를 바탕으로 교정치료를 하면서 취약한 부위의 치주조직을 재생하는 수술을 병행한 결과 80% 이상이 효과적인 결과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 더 건강하게, 더 보기 좋게

치아가 고르지 않으면 잇몸건강은 나빠진다. 잇몸건강이 나빠지면 치아는 더 제멋대로 움직이고 입과 얼굴의 모양까지 변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이에 대부분의 환자는 어디서부터 치료를 시작해야 하는지 혼란을 느끼기 쉬운데 중·장년 치주교정의 목표는 더 건강하고 보기 좋은 치아와 얼굴을 회복하는 것이다. 보기 좋게 배열된 치아가 관리하기 쉽고 씹는 힘의 분배도 효율적인 만큼 어느 한가지도 포기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다.

중·장년층의 치아교정에서 인기가 높은 것은 '보이지 않는 교정장치'다. 치아 뒷면에 붙이는 이 장치는 타인의 시야에 들어오지 않을 뿐더러 저마다의 치아 형태에 맞게 제작해 이물감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교정치료 사실을 숨기고 싶은 환자에게 안성맞춤이다.

이런 맞춤형 장치의 장점은 치료 효과에서 두드러지는데 생활패턴과 습관을 바꾸는 기회로 이어진다. 한 환자의 경우 과거에 늘 실패로 끝나고 말았던 체중조절을 치아교정과 함께 성공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폭식을 하던 습관이 치아교정을 계기로 바뀐 것이다. 이처럼 치아교정은 질병의 완치뿐 아니라 한사람의 인생 방향을 바꾸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내가 만족하는 얼굴과 오래도록 건강하고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미소, 맛있는 음식을 즐겁게 먹을 수 있는 치아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선택하고 어떤 생활습관을 가질 것인가. 바람직한 선택이 치아건강을 보장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496호(2017년 7월12~1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439.90하락 11.6301:53 07/26
  • 코스닥 : 670.47하락 6.8501:53 07/26
  • 원달러 : 1115.30상승 1.301:53 07/26
  • 두바이유 : 46.51하락 1.6601:53 07/26
  • 금 : 1249.90하락 4.401:53 07/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