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프로, US여자오픈서 극적 역전승… 우승상금 '10억2000만원'

 
 
기사공유
박성현 프로. us오픈 골프. /사진=LPGA 제공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미국 내셔널타이틀 US 여자오픈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 US 여자오픈(총상금 500만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박성현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2위 최혜진(18·학산여고·9언더파 279타)을 2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 상금은 90만달러(약 10억2000만원).

박성현은 이로써 LPGA투어 데뷔 첫 우승이자 데뷔 14번째 대회만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초청선수로 출전한 LPGA투어 7개 대회에서 수확한 상금으로 올해 풀시드권을 따낸 박성현은 이 대회 전까지 13개 대회에서 준우승 한번을 포함해 '톱5' 4차례를 기록했지만 우승은 없었다.

박성현은 우승 직후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 2라운드에 잘 안 풀렸기 때문에 3, 4라운드에서는 내 샷이 나올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며 "특히 캐디와의 호흡이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청선수로 나섰던 지난해 US 오픈에서도 마지막까지 선두권을 형성했지만 마지막 홀에서 세컨드샷을 물에 빠뜨리는 바람에 공동 3위로 마무리한 쓴 경험이 있다. 이번 우승은 정확히 1년 만에 그 아쉬움을 털어낸 대회였다.

박성현은 "믿기지가 않는다. 그저께까지만 해도 선두권과 차이가 있어서 쉽지 않아보였지만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지난해 기록보다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이 목표였는데 우승으로 끝마치게 돼 매우 기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까지 우승이 쉽지는 않았다. 그는 2타차로 앞선 채 18번홀(파5)을 시작했지만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어진 어프로치샷을 정확하게 홀컵 옆에 붙이면서 우승을 예감할 수 있었다.

박성현은 "사실 머리 속이 하얘지고 긴장이 됐는데 캐디가 항상 연습하던 거니까 편하게 하자고 말해준 덕에 도움이 됐다"며 "평상시에 하던대로 샷이 잘 나왔다. 치고 나서 나도 놀랐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머니S 온라인팀 김나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9.90하락 11.6301:44 07/26
  • 코스닥 : 670.47하락 6.8501:44 07/26
  • 원달러 : 1115.30상승 1.301:44 07/26
  • 두바이유 : 46.51하락 1.6601:44 07/26
  • 금 : 1251.00하락 3.301:44 07/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