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뉴스테이 바뀐다… '임대료 제한·무주택자 우대'

 
 
기사공유
/사진=GS건설

앞으로 뉴스테이(기업임대주택)의 초기 임대료 지원이 제한되고 입주자 자격요건도 강화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같은 내용의 뉴스테이 공공성 확보방안 용역 중간결과를 김현미 장관에게 보고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그동안 뉴스테이사업은 민간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했던 반면 앞으로는 임대료 책정과 입주자 선정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바뀐다.

따라서 뉴스테이 수요층이 중산층에서 보다 폭넓은 계층으로 넓어질 전망이다.

우선 주택도시기금 출자 지원이 줄어들고 초기 임대료를 주변시세 대비 낮도록 책정한다. 또한 무주택자, 신혼부부 우대 등 일반임대주택과 비슷하게 입주자격을 제한한다. 정부 관계자는 "기존 뉴스테이 촉진지구가 수도권 외곽에 많았지만 앞으로는 도심과 역세권에 공급이 이뤄질 것"이라며 "역세권을 특화지역으로 묶어 청년 뉴스테이 등을 집중 공급하는 방안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17:34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17:34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17:34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17:34 11/18
  • 금 : 1296.50상승 18.317:34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