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무기계약직 2442명 정규직 전환… 7대 실행 계획 발표

 
 
기사공유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7대 실행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가 무기계약직을 전원 정규직화한다. 생활임금은 현재 8197원에서 2019년 1만원대 진입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11개 투자·출연기관에서 근무하는 무기계약직 244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내용을 포함한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7대 실행 계획'을 17일 발표했다. 

2단계 계획의 주요 내용은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 ▲서울형 생활임금 1만원대 진입 ▲근로자이사제 전면 도입 ▲전태일 노동복합시설 개소 ▲지자체 최초 노동조사관 신설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 본격 추진 ▲취약계층 노동자 체감형 권익보호 등이다.

무기계약직 정규직 전환은 기존 정규직 정원과 합치는 정원통합방식이다. 기존 정규직과 동종 업무는 그 직군으로 통합한다. 새로운 업무는 별도 직군과 직렬을 신설해 정원 내 통합한다. 구의역 사고 후 외주업체 소속에서 무기계약직으로 직고용된 스크린도어 보수 노동자, 전동차 검수지원 등 안전업무직도 정규직 전환 대상이다.

정규직 전환 후 구체적 처우는 각 기관별 노사 합의로 자율 결정된다. 중앙정부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지침의 법제화를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자치구와 MOU를 체결하고 민간기업에 기업 인증제도 가점부여, 사회적기업 우수기업 선정, 지방세 감면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정규직 확산을 유도한다.

앞으로 비정규직 채용은 단기·예외·최소성을 원칙으로 불가피할 때만 한다. '비정규직 채용 사전심사제'를 도입해 채용하더라도 최소화한다.

생활임금은 현재 시급 8197원에서 다음해 9000원대, 2019년 1만원대 진입을 추진한다. 적용 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기간제 노동자, 공무직 등 직접채용 노동자, 민간위탁 노동자, 뉴딜일자리 참여자, 투자출연기관 노동자 등이다. 올해는 1만5000여명에게 적용 중이다.

근로자이사회는 현재 9개 투자·출연기관에서 시행 중이나 올해 100명 이상 고용된 16개 투자·출연기관 모두 도입을 완료한다. 노동 현장의 목소리를 경영에 생생하게 반영하겠다는 취지다.  

전태일복합시설(가칭)은 종로구 관수동에 다음해 4월 문을 연다. 전태일기념관을 비롯해 서울노동권익센터, 감정노동권리보호센터, 청년아르바이트보호센터, 비정규직근로자 건강증진센터, 이동노동자 쉼터 등이 들어선다. 

지방고용노동청의 근로감독기능을 보완하는 '노동조사관'이 신설된다. 서울시 민간위탁기관 등 소규모 사업장에서 노동권 침해 신고가 들어오면 자체 조사해 시정 권고하고 추가 조치가 필요할 때는 중앙정부에 이관한다.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은 다음해부터 서울시 19개 투자·출연기관에 도입한다. 주 40시간, 연 1800시간 노동시간 준수를 원칙으로 앞으로 일자리 700개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기관별 실태조사 후 '1800시간 위원회'(가칭)을 구성, 노사정 협의를 거쳐 해당 기관을 확대할 계획이다

청년알바, 퀵서비스·대리운전기사, 감정노동자 등 사각지대 취약계층노동자를 위해 노동권익센터 내 감정노동권리보호센터를 다음해 독립센터로 격상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노동은 시민의 먹고사는 문제와 직결된 모든 시민 개개인의 문제로서 서울시는 노동존중특별시 종합 정책을 통해 우리 사회와 시민 삶 곳곳의 각종 불합리한 요소를 제거하는 데 선도적으로 나서왔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특히 같은 일을 하면서도 각종 차별을 받아온 비정규직의 실질적 정규직화로 고용구조를 바로잡는 공공부문 정규직화 모델을 정립하겠다. 중앙정부도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주요과제로 추진하고 있으니 전국적으로 적극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머니S 온라인팀 김나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9.90하락 11.6301:55 07/26
  • 코스닥 : 670.47하락 6.8501:55 07/26
  • 원달러 : 1115.30상승 1.301:55 07/26
  • 두바이유 : 46.51하락 1.6601:55 07/26
  • 금 : 1249.90하락 4.401:55 07/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