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최저임금 재정투입 정책은 한시적"

 
 
기사공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뉴시스 박영태 기자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분에 재정을 투입하는 것과 관련 "정부가 민간기업의 임금을 보전해주는 방식을 영원히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17일 오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조찬 간담회에서 "최저임금과 관련된 문제는 공정위에서 답변을 드리기가 어렵다"면서도 "현재의 (재정 투입) 정책은 한시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거대한 변화의 출발점에 서있는데 변화를 촉발하고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이해해달라"며 "정부가 민간 기업에 임금을 보존해주는 방식은 영원히 갖고 갈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6일 최저임금이 종전 시간당 6470원에서 7503원으로 인상된 것과 관련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인건비 3조원을 재정에서 직접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최저임금 인상은 편의점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에게 도움이 되겠지만 반대로 가맹점주에게는 어려운 문제일수 있다"면서 "정부의 정책으로 인해 다른 분들이 비용을 치르게 된다면 보완대책을 만드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저임금 대책이 과도기의 출발점에 있는 만큼 정부에서도 고심 중이라는 부연이다.

한편 정부는 최근 5년간 최저임금 인상률(7.4%)을 넘는 초과인상분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그만큼 정부가 져야 할 부담도 시간이 지날수록 커질 것으로 보여 민간 기업에 임금을 보존해주는 방식을 계속 끌고 갈 수 없다는 의견으로 풀이된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9.90하락 11.6301:51 07/26
  • 코스닥 : 670.47하락 6.8501:51 07/26
  • 원달러 : 1115.30상승 1.301:51 07/26
  • 두바이유 : 46.51하락 1.6601:51 07/26
  • 금 : 1249.90하락 4.401:51 07/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