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10대 워너비 입술 비결..."외출 몇시간 전에 발라"

 
 
기사공유
image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립을 바른다."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최진리)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 커버를 장식한 가운데 립 메이크업 비결을 이같이 밝혔다. 


설리는 이번 뷰티 화보에서 다섯 가지 컬러의 립스틱을 바르고 각각 다른 표정과 분위기를 소화했다.

image

설리는 예쁜 립 연출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립스틱 컬러가 입술에 착색되라고 외출 몇 시간 전부터 미리 발라놔요. ‘나의 오늘의 색은 이거야!’ 라는 생각을 하면서 입술 컬러부터 정하고 꾸미기를 시작하는 거죠. 얼굴이 먼저 업(?)돼야 옷도 입고 싶어지더라고요”라고 답했다. 


또한 “’내가 언제부터 이런 다크한 립이 잘 어울렸더라?‘ 라는 생각을 했어요. 저도 어느덧 진한 색이 어울리는 얼굴이 됐나 봐요”라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image

시종일관 재미있고 유쾌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 연기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한 단어, 한 단어를 신중히 고르며 진중한 표정으로 이야기를 풀어놨다.


설리는 연기자를 평생 직업으로 생각하냐는 질문에 “연기자가 평생 직업일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요즘이에요. ‘이 곳’이 저랑 되게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 곳과 안 어울린다고 믿던 때도 있었거든요. 저와 ‘다른’ 사람들을 보면서 ‘난 아니야, 오히려 저런 사람들이 연예인 해야지’ 라고 생각했었어요. 근데 요즘엔 ‘어 아니네? 내 자리도 있네’라는 생각이 드는 거에요. 자신감도 좀 붙었고, 일에 대한 성취감과 책임감도 생겼어요”라고 전했다. 

image

영화 '리얼' 개봉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발랄한 매력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며 특유의 ‘과즙미’와 ‘고혹미’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설리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담은 커버, 사랑스러운 메이크업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그리고 ‘오늘의 입술’ 영상은 오는 7월 20일 발행되는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통권 제 93호)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 그라치아  

 

  • 0%
  • 0%


  • 코스피 : 2439.90하락 11.6307:34 07/26
  • 코스닥 : 670.47하락 6.8507:34 07/26
  • 원달러 : 1115.30상승 1.307:34 07/26
  • 두바이유 : 46.51하락 1.6607:34 07/26
  • 금 : 1252.10하락 2.207:34 07/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