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권대중 "강남·재건축 시대는 저문다"

 
 
기사공유

“과거의 대규모 개발사업은 지속되기 어렵습니다. 앞으로는 공동체생활을 위한 마을만들기 등 소규모 정비사업의 투자가치가 높아질 것입니다.”

재테크전문 경제주간지 <머니S> 주최로 지난 6월20일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 불스홀에서 열린 ‘제4회 머니톡콘서트: 백세까지 책임지는 부동산투자’의 강연자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미래 부동산투자의 패러다임이 정부규제와 인구구조적 변화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 /사진=임한별 기자

권 교수는 ‘강남 재개발·재건축’을 대신해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변화하는 부동산환경에 대응할 만한 틈새시장이라고 꼽았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노후주거지 환경을 개선해 주차장, 도서관, 어린이집 등 편의시설을 짓는다.

권 교수는 “적은 공사비를 투자해 3~4층짜리 단독주택, 다가구주택, 상가주택 등을 짓는 데서 투자가치가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17:35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17:35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17:35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17:35 11/18
  • 금 : 1296.50상승 18.317:35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