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소리 "이혼 통보 받고, 전남편과 양육권 재판중"

 
 
기사공유
배우 옥소리가 전남편과 양육권 재판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17일) 한 매체는 옥소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전남편 A씨가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하고 집을 떠난 상태며 지금까지 자녀들 양육권 재판이 진행 중이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15일 옥소리와 A씨의 이혼 소식이 알려졌다. 해당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대만으로 돌아간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혼 절차를 밟았고, A씨는 지난해 두 아이가 있는 미국계 대만 여성과 재혼했다.

옥소리는 배우 박철과 지난 1996년 결혼했다가 2007년 이혼했다. 당시 박철은 옥소리를 간통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옥소리는 헌법재판소에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을 청구했지만 헌법재판소는 지난 2008년 합헌 결정을 내렸고, 옥소리는 지난 2008년 12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간통죄가 확정됐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17:40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17:40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17:40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17:40 11/18
  • 금 : 1296.50상승 18.317:40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