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정·류승완 탈퇴 "군함도 스크린 독과점, 불편함 있을 것 같아"

 
 
기사공유
영화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과 제작사 외유내강의 강혜정 대표가 영화 관계 단체들을 모두 탈퇴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늘(8일) 영화계에 따르면 류승완 감독과 강혜정 대표는 최근 영화감독조합, 영화제작자협회, 여성영화인모임 등 그동안 두 사람이 속해 있던 각종 영화 단체에 탈퇴 의사를 전했다.

류승완 감독이 영화감독조합 부회장을 지내는 등 두 사람은 모두 그간 각 단체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 왔다. 이날 강혜정 대표는 뉴스1을 통해 “영화 관련 협회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군함도’로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불거지지 않았나. 우리가 속한 단체들이 앞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표명하는데 있어서 혹시 모를 불편함이 있을 것 같아 탈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6일 개봉한 '군함도'는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이어 갖은 억측, 논란 등에 휩싸인 바 있다.

개봉 당일 2000개 넘는 스크린에서 97만 관객을 모으며 관심과 논란의 중심에 섰던 '군함도'는 그러나 한 주 뒤 개봉한 '택시운전사' 열풍에 흥행세가 다소 주춤해졌다. 지난 7일까지 621만 관객을 모았다.

사진. 스타뉴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16상승 2.7909:16 10/18
  • 코스닥 : 678.68상승 8.1709:16 10/18
  • 원달러 : 1129.50하락 309:16 10/18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09:16 10/18
  • 금 : 1286.20하락 16.809:16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