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김사복 찾았다?..."제가 큰 아들입니다"

 
 
기사공유
image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배우 송강호가 연기한 주인공 김만섭의 실제 모티브가 된 김사복 씨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해 주목을 끌고 있다. 


김사복 씨는 ‘택시운전사’에서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전 세계에 알린 독일 기자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취재를 도운 택시기사로 나온다. 실제 그가 위르겐 힌츠페터의 취재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위르겐 힌츠페터는 "당시 김사복의 기지 덕분에 광주로 진입 할 수 있었고 취재를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위르겐 힌츠펜터는 김사복 씨를 수소문했지만 끝내 만나지 못하고 지난해 1월 세상을 떠났다. 영화 말미에 위르겐 힌츠펜터는 이 영상을 통해 김씨를 꼭 찾고 싶다며 인사말을 남겼다. 

김모(@fran****) 씨는 지난 5일과 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가 김사복 씨 큰아들입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image

그는 “지난 4일 저희 아들과 이 영화를 보고 늘 제 안에 계셨던 영웅이 밖으로 나오는 느낌이었습니다. 아버님을 잊지 않으시고 찾아주신 위르겐 힌츠페터 씨에게 깊이 감사함을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자식 된 도리로 아버님의 숭고한 정신을 잇고자 글을 올립니다. (영화 말미의 실제 인터뷰 영상에서) 위르겐 힌츠페터 씨가 아버님을 찾았다고 할 때 한동안 멍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 당시 독일기자 분들과 광주를 다녀오셔서 (아버지가) 들려주신 얘기와 많은 부분이 영화 내용과 일치하였습니다. 아버님은 김사복이란 본명을 사용하시면서 당당히 사시다가 1984년 12월 19일 6개월의 투병생활을 마치고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라고 회상했다.

image

한편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택시운전사’는 8일 오전 8시 30분 기준 누적 관객 수 501만 1974명을 기록했다. 영화 ‘변호인’(감독 양우석)이 개봉 13일만에 500만을 넘겼고 ‘택시운전사’는 이 기록을 절반으로 줄였다.


사진. 쇼박스, 트위터 

 

  • 0%
  • 0%


  • 코스피 : 2361.67상승 13.4104:23 08/18
  • 코스닥 : 642.11상승 7.204:23 08/18
  • 원달러 : 1137.20하락 4.304:23 08/18
  • 두바이유 : 49.53상승 0.2704:23 08/18
  • 금 : 1292.70상승 9.804:23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