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비·중도금대출 막혀 혼선 빚는 부동산시장

 
 
기사공유
/사진=뉴스1

8·2 부동산대책으로 서울 재건축·재개발단지의 이주비대출이 제한되며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아파트 분양사업장에서도 중도금대출 제한으로 청약자들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1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개포주공1단지 등 연내 이주를 앞둔 재건축단지의 조합원들이 이주비대출 관련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이주비대출은 재건축·재개발구역 철거가 시작되면 조합원들이 집단대출을 받아 새아파트 입주 때까지 대신 거주할 집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받는 상품이다.

기존 이주비대출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 60%가 적용됐으나 8·2대책으로 40%까지 줄어들었다. 다주택자의 경우 투기지역 내 대출이 가구당 한건으로 제한됐다. 강남4구와 용산 등 11개 구가 해당된다.

중도금대출 역시 LTV 40%가 적용되면서 기존 분양사업장도 투기과열지구·투기지역의 다주택자가 해당돼 이미 분양계약을 마친 청약자들은 피해를 입게 됐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대출규제로 인해 혼선이 빚어져 정부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00:33 08/21
  • 코스닥 : 643.58상승 1.4700:33 08/21
  • 원달러 : 1141.30상승 4.100:33 08/21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00:33 08/21
  • 금 : 1291.60하락 0.800:33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