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 소재 셔츠∙린넨 원피스 어떻게 세탁할까

 
 
기사공유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여름철 불쾌지수를 낮춰 줄 시원한 의류도 덩달아 인기를 얻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여름 소재인 ‘린넨’은 바람이 잘 통하고 피부에 달라 붙지 않아 원피스, 와이셔츠, 수트 등 다양한 의류에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잘못된 방법으로 세탁할 경우 옷감이 줄어들거나 뻣뻣해지게 되는 등 변형의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 린넨, 수축과 물빠짐에 주의해야…미지근한 물에서 물세탁 권장

‘린넨’은 식물 마에서 유래한 천연 소재로 면보다 내구성이 좋다. 온도와 습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구김이 쉽게 생겨 관리는 까다로운 편이다. 어두운 색으로 염색한 린넨은 물 빠짐이 있을 수 있고 천연 소재인 만큼 곰팡이에 취약한 것도 특징이다.
▲ 제공=크린토피아

린넨 의류는 기본적으로 물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드라이클리닝 시 변색의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단, 형태가 잡힌 재킷이나 수트 등은 변형을 방지하기 위해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한다. 물 세탁 시에는 30도 가량의 미지근한 물로 중성 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 

린넨은 수축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뜨거운 물로 세탁하거나 건조기를 고온으로 설정해 사용하면 옷감이 줄어들 수 있다. 또 짙은 색의 린넨의 경우 물 빠짐이 있을 수 있어 단독 세탁하는 것이 좋다. 손 빨래를 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지만 세탁기를 사용할 때는 세탁망에 넣어 울 코스를 이용하도록 한다.

◆ 서늘한 곳에서 건조하고 잦은 세탁으로 형태 무너졌을 때 풀 먹이면 살아나

강한 햇볕에서 바짝 건조시키면 섬유가 뻣뻣해질 우려가 있어 직사광선을 피해 건조하는 것이 좋다. 건조기를 사용할 때도 살짝 덜 마른 상태에서 옷을 꺼내 서늘한 곳에서 건조를 마무리한다. 다림질은 원단이 습기를 머금은 상태에서 해야 효과적이다. 

다림질 시 밝은 색의 린넨은 겉면을 다려도 문제가 없으나 어두운 색의 린넨은 하얗게 다리미 자국이 남을 수 있어 뒤집어 다리도록 한다.

세탁 전문 프랜차이즈 크린토피아 관계자는 “린넨은 세탁할수록 힘이 없어지고 소매, 깃 등이 무너지면서 옷 맵시가 떨어지기 쉽다”며 “크린토피아에서는 린넨 소재의 의류 세탁 시 풀 먹임 공정을 통해 옷감을 보존하고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크린토피아는 일반적인 의류의 세탁과 드라이클리닝은 물론 여름 의류에 특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땀으로 누렇게 변한 황변 얼룩을 제거하는 서비스와 땀 제거 서비스 등은 집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여름철 세탁 고민을 덜어주고 있다.

 

강동완 adevent@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23:59 08/19
  • 코스닥 : 643.58상승 1.4723:59 08/19
  • 원달러 : 1141.30상승 4.123:59 08/19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23:59 08/19
  • 금 : 1291.60하락 0.823:59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