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오늘의 작가상,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수상

 
 
기사공유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민음사 주관, 알라딘 후원으로 진행된 2017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으로 소설가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이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생 김지영씨로 대변되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재현한 책이다. 작가는 이 책을 통해 제도적 성차별이 줄어든 시대의 보이지 않는 차별들이 어떻게 여성들의 삶을 제약하고 억압하는지를 보여 준다.
수상 작가인 소설가 조남주씨는 이화여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PD수첩」 「불만제로」 「생방송 오늘아침」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 작가로 10년 동안 일하다가 2011년 <귀를 기울이면>으로 문학동네 소설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이후 2016년 장편소설 <고마네치를 위하여>로 황산벌청년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조남주 작가는 수상 소감을 통해 "책이 나오고 여러 감상평을 전해 듣고 나서야 이 소설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독자 분들을 불편하게 한다는 것을 알았다."라며,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이 불편한 이상 앞으로도 불편한 얘기를 하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오늘의 작가상은 출판사 민음사 주관으로 41년의 역사를 이어온 상이다. 2015년부터 응모된 원고를 심사하여 상을 수여하는 공모제 방식에서 탈피, 최근 1년간 출간된 모든 한국소설을 모두 대상으로 수상작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에 본심 심사 후보는 알라딘 독자 5만4000여명의 투표로 결정되었으며, 최종 심사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알라딘 측은 "1,2차 독자 투표에서 모두 <82년생 김지영>이 1위를 차지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알라딘은 홈페이지 내 선정작 발표 페이지를 꾸리고, <82년생 김지영> 리뷰대회를 진행한다. 1등 1명에게는 상금 20만원이, 2등 2명에게는 상금 10만원이, 3등 2명에게는 적립금 5만원이 주어진다. 심사는 조남주 작가가 직접 진행한다.

또한 <82년생 김지영> 포함, 소설 3만원 이상 구매 시 알라딘이 특별 제작한 북마크를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서점 알라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00:38 08/21
  • 코스닥 : 643.58상승 1.4700:38 08/21
  • 원달러 : 1141.30상승 4.100:38 08/21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00:38 08/21
  • 금 : 1291.60하락 0.800:38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