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서 열차 정면충돌… 최소 37명 사망·123명 부상

 
 
기사공유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외곽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현장. /사진=뉴스1(AFP)

이집트 지중해도시 알렉산드리아 외곽에서 11일(현지시간) 두대의 열차가 충돌해 최소 37명이 사망하고 123명이 부상당했다.


이집트 보건부 대변인인 칼레드 메가헤드는 이날 국영방송과 인터뷰에서 알렉산드리아에서 이날 발발한 열차 사고로 이같은 규모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집트 열차당국은 카이로에서 출발해 알렉산드리아로 향하던 열차 한대가 알렉산드리아 동쪽에 위치한 작은 역사에서 대기 중이던 열차의 후미를 들이받았다고 사고경위를 설명했다.

열차 추돌을 둘러싼 자세한 사고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전문가들이 현재 조사 중이라고 외신들이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16상승 2.7909:16 10/18
  • 코스닥 : 678.68상승 8.1709:16 10/18
  • 원달러 : 1129.50하락 309:16 10/18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09:16 10/18
  • 금 : 1286.20하락 16.809:16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