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괌 공격한다면 대가 치르게 될 것”

 
 
기사공유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북한이 괌이나 미국의 영토·동맹국가들을 공격한다면 그 대가를 신속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강조한 뒤 “그들(괌)은 매우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괌에 어떤 일이라도 일어난다면 북한에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그(김정은)와 그의 가족이 지난 수년간 해온 방식대로 노골적인 위협을 하거나 괌이나 미국의 영토, 혹은 미국의 동맹을 상대로 어떤 일을 저지른다면 그는 후회하게 될 것이다. 그것도 아주 빠르게 후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북한은 9일 탄도미사일을 운용하는 전략군 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앤더슨 공군기지를 포함한 괌의 주요군사기지들을 제압·견제하고 미국에 경고신호를 보내기 위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으로 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 작전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1.67상승 13.4104:17 08/18
  • 코스닥 : 642.11상승 7.204:17 08/18
  • 원달러 : 1137.20하락 4.304:17 08/18
  • 두바이유 : 49.53상승 0.2704:17 08/18
  • 금 : 1292.70상승 9.804:17 08/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