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트럼프와 통화에서 “북핵, 대화로 해결해야”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스1(AFP)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핵 문제는 대화와 담판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실현하는 데 공동의 이익이 있다”면서 “관련 당사자들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 중국은 상호 존중의 기반 아래 미국 측과 소통을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해온 역할을 충분히 이해한다. 미국은 중국과 함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화답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91하락 1.4601:33 10/19
  • 코스닥 : 668.42하락 2.0901:33 10/19
  • 원달러 : 1129.90하락 2.601:33 10/19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01:33 10/19
  • 금 : 1282.90하락 3.301:33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