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시진핑, 북 도발 중단하라는 데 합의”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스1(AFP)

도널드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도발 행위를 중단해야만 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시 주석과 통화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며 이같은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멈춰야만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또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최신 결의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중대 조치”임에도 의견을 한 데 모았다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의 결의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공통된 의견을 계속해서 강조했다. 이어 “양 정상의 관계는 극도로 친밀하며 이것이 북한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백악관의 이 같은 성명은 중국 정부가 두사람의 통화를 공표하면서 내놓은 설명과 차이가 있다. 앞서 중국은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관련국은 한반도 정세의 긴장을 고조할 만한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며 “근원적으로 대화와 협상이라는 정치적 해결의 흐름을 견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군사 행동을 엄포하는 등의 긴장 고조 발언을 멈추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반면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어떠한 요청을 했는지는 자세히 공개하지 않았다. 백악관은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괌을 수호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07상승 12.5904:45 12/18
  • 코스닥 : 771.82상승 1.4704:45 12/18
  • 원달러 : 1089.80상승 0.704:45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04:45 12/18
  • 금 : 1257.50상승 0.404:45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