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의원, 택시운전사 관람 후 “5·18 왜곡과 맞서싸울 것”

 
 
기사공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사진=뉴시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2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 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북한이 배후에서 조정했다는 왜곡과 맞서싸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 의원을 비롯한 정운천 의원, 정문헌 사무총장 등 바른정당의 주요 인사들은 이날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하 의원은 영화관람 직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시기 5·18이 가지는 의미가 각별하기 때문”이라며 영화관람 이유를 설명했다.

하 의원은 “5·18이 없었다면 촛불도 없었다. 우리 사회를 한단계 도약시킨 촛불의 어머니가 5·18”이라며 “5·18 희생이 있었기에 6·10 항쟁이 있었고 그 6월세대는 이번 촛불의 주역”이라고 밝혔다.

이어 “4·19, 부마항쟁, 6·10과 달리 유독 5·18에 대해서는 북한과 연계해 음해하는 시도가 많다”며 “저와 바른정당은 5·18 종북몰이와 단호히 맞서싸울 것이며 이런 음해가 얼마나 허위사실에 기초해 있는지 밝혀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바른비전위원회를 통해 국민의례 묵념 대상에 ‘민주열사’ 표현을 포함하기로 하는 등 보수와 진보를 아우르는 행보를 이어왔던 바른정당의 이번 영화 관람 역시 바른 보수·개혁 보수의 가치를 드러내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5·18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영화 <택시운전사>는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민의당 지도부 등이 관람하면서 이슈가 됐으나 보수정당이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다만 이날 영화관람은 당초 이혜훈 당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가 함께 관람하기로 했으나 북핵 문제 등 안보위기를 이유로 일정을 연기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91하락 1.4601:36 10/19
  • 코스닥 : 668.42하락 2.0901:36 10/19
  • 원달러 : 1129.90하락 2.601:36 10/19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01:36 10/19
  • 금 : 1282.90하락 3.301:36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