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우월주의자 폭력시위에 사상자 속출… 미국 버지니아 비상사태 선포

 
 
기사공유
백인우월주의단체인 KKK의 지지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뉴시스
미국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우월주의자들의 폭력시위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워싱턴포스트(WP), AFP통신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샬러츠빌에서 네오나치, 쿠클럭스클랜(KKK) 등 극우 백인우월주의 시위대 수천명이 '우파 통합 집회'(Unite the Right Rally)를 개최했다. 이들은 샬러츠빌 시의회가 백인우월주의의 상징물로 인식돼 온 남부연합의 기념물 로버트 리 장군 동상을 철거하기로 한 데 항의하기 위해 시위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시위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등의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고 남부연합기를 흔들며 시위를 벌였다. 일부는 폭동 장비로 무장한 채 시위에 참가했고 자신들에 맞서는 반(反)인종주의 측을 향해 물건을 집어던지는 등 폭력시위를 행했다. 

폭동 진압 경찰과 주방위군이 투입됐지만 폭력적으로 변질된 시위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결국 경찰은 이번 사태를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최루가스를 동원해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반대 진영에서 시위를 벌이던 한 남성이 철막대로 반복적으로 구타당해 경찰이 최루가스를 발포하며 구타하던 이들을 해산했다.

이 과정에서 차량 1대가 시위대를 향해 돌진해 주변을 지나던 30대 여성이 사망했다.

인근을 지나던 헬기 1대가 추락해 안에 타고 있던 경찰관 2명도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기 추락이 이번 시위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이 타고 있었던 사실만 파악됐다.

시위대로 돌진한 차량 운전자는 붙잡혀 구금됐다. 경찰은 이 사건을 살인으로 간주하고 조사 중이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05상승 0.5105:30 10/24
  • 코스닥 : 675.86상승 2.9105:30 10/24
  • 원달러 : 1130.20하락 0.805:30 10/24
  • 두바이유 : 55.13하락 0.3805:30 10/24
  • 금 : 1283.40상승 2.905:30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