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경찰 수뇌부 갈등 계속되면 책임 물을 것"

 
 
기사공유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왼쪽 세번째)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열린 전국 경찰지휘부회의에서 경찰지휘부 내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과 관련해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두번째),강인철 경찰중앙학교장(오른쪽) 등과 함께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삭제 지시 관련 논란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김 장관은 일요일인 13일 오후 2시50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는 이 청장과 강 학교장을 비롯해 본청 차장 및 국장, 서울경찰청장, 인천경찰청장,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직접 참석했고 이외의 지방청장, 부속기관장 등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김 장관은 "여러분 어깨 위 계급장은 국민이 달아준 계급장"이라면서 "그러나 국민으로부터 버림받고 경멸당한다면 그 계급장이 불명예의 낙인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 이후 이번 일의 당사자들은 일체의 자기주장이나 상대에 대한 비방, 반론 등을 중지해 달라"며 "개개인이 생각하는 억울함은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주어진 권한 내에서 제 책임 하에 철저히 조사해 밝혀내고 잘못 알려진 것은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미스런 상황이 되풀이 된다면 국민과 대통령으로부터 위임 받은 권한을 행사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그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경찰 지휘부의 갈등으로 인해 국민께 걱정 끼쳐드린 것에 대해 부끄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경찰 조직의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하며 저를 포함한 지휘부 모두가 심기 일전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책무에 매진하겠다"고 머리 숙였다.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도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일선에서 열심히 일하는 동료 경찰관들에게도 송구스럽고 마음이 매우 아프다"며 "다시 한 번 반성하면서 앞으로 경찰이 국민의 우려를 사는 일이 없도록 저 또한 같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23:59 08/19
  • 코스닥 : 643.58상승 1.4723:59 08/19
  • 원달러 : 1141.30상승 4.123:59 08/19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23:59 08/19
  • 금 : 1291.60하락 0.823:59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