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 힌츠페터 기자 부인과 <택시운전사> 관람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 영화관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현장을 전 세계에 보도한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담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영화를 관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5·18 당시 광주의 민주화 운동을 취재한 독일기자 고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배우 송강호∙유해진, 장훈 감독 등과 함께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위르겐 힌츠페터는 1980년 5월 독일 제1공영방송 ARD-NDR의 일본특파원으로 근무한 독일 기자로 한국에서 택시운전사 김사복씨의 도움을 받아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실을 알린 인물이다.

우리나라 민주화에 기여한 공로로 제2회 송건호 언론상을 수상한 그는 지난해 1월 세상을 떠났다. 광주에 묻히고 싶다는 생전 뜻에 따라 유골 일부가 광주광역시 망월동 5 ·18 구묘역에 안치됐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60하락 6.3114:28 10/19
  • 코스닥 : 668.13하락 0.2914:28 10/19
  • 원달러 : 1132.90상승 314:28 10/19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14:28 10/19
  • 금 : 1283.00하락 3.214:28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