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여름철 단맛 음료 과잉 섭취… “음료 대신 물 마셔요”

 
 
기사공유
/사진=보건복지부
청소년들이 여름철 콜라나 이온음료, 농축 과일주스 등의 단맛 음료를 선호함에 따라 당 섭취량도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12~18세)의 일평균 당 섭취량(80g)이 다른 연령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량이 57.5g으로 세계 보건기구(WHO)의 당 섭취량 기준(약 50g)을 넘어섰다.

당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가공식품 중에서도 음료류를 통한 당 섭취가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12∼18세의 당 섭취가 14.3g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6∼11세의 당 섭취가 7.5g으로 그 뒤를 이었다.

청소년의 단맛음료 주당 평균 섭취 횟수는 2.8회, 탄산음료는 2.1회로 집계됐다.

이에 보건당국은 청소년의 당 과잉 섭취의 주요 원인이 되는 단맛 음료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가공식품을 통해 섭취한 당이 하루 권장 열량의 10%를 초과할 경우 비만, 당뇨병, 고혈압 유병율이 39.0%, 41.0%, 66.0%로 각각 상승했다. 

또한 다른 식품에 비해 음료를 통한 당 섭취가 많을수록 체중증가, 심혈관질환 등 대사이상 위험이 높아졌다.

탄산음료를 주4회 이상 섭취(하루 0.5잔 이상) 하는 경우 거의 섭취하지 않을 경우에 비해 대사증후군의 위험도가 74% 높고, 가당음료 수준이 높은 그룹의 경우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상대위험도가 26% 증가했다.

복지부와 건강증진개발원은 하루 물 8잔, 우유 2잔 마시기 외에 커피나 차 등에 시럽이나 설탕을 첨가하지 않을 것을 권고했다. 또 가공식품의 영양 표시에 당 함량을 확인하는 것도 당 섭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23:59 08/19
  • 코스닥 : 643.58상승 1.4723:59 08/19
  • 원달러 : 1141.30상승 4.123:59 08/19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23:59 08/19
  • 금 : 1291.60하락 0.823:59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