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어마, 사상 2번째로 강력… 주말 플로리다 상륙

 
 
기사공유
허리케인 어마. 플로리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케이티에서 주민들이 허리케인 '하비'가 휩쓸고 지나가며 풍비박산한 건물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AP 제공)

이번 주말 미국 플로리다 주에 상륙할 예정인 허리케인 '어마'(Irma)는 사상 2번째로 강력한 태풍으로 알려졌다.

어마는 시속 298㎞의 강풍을 24시간 이상 유지하는 등 위성을 통한 기상 추적이 시작된 약 40년 역사에서 사상 2번째로 강력한 태풍이다.

필 클로츠바흐 콜로라도주립대학교 기상학자는 지금까지 어마보다 더 강력한 폭풍은 2013년 필리핀을 강타한 태풍 하이옌뿐이라며, 이 태풍으로 60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브라이언 맥놀디 마이애미대학교 허리케인 전문가는 어마가 2주 전 텍사스 주를 강타한 하비를 넘어 미국에서 가장 많은 피해를 일으킨 허리케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19:16 11/21
  • 코스닥 : 789.38상승 4.0619:16 11/21
  • 원달러 : 1095.80하락 4.819:16 11/21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19:16 11/21
  • 금 : 1275.30하락 21.219:16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