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타워크레인노조 전면파업… 2100여대 '가동 중지'

 
 
기사공유
타워크레인 파업.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건설노동조합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가 8일부터 교섭 결렬에 따라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건설노조는 지난 5월부터 한국타워크레인입대업협동조합 등과 임금 10% 인상 등을 놓고 단체협약을 진행했지만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용 조항 구체화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교섭 자리에서 요구안과 관련되지 않은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을 끌었다"며 "건설노조는 전국의 3200여대 가동 타워크레인 중 민주노총 소속인 2100여대가 8일부터 가동을 중지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건설 현장 타워크레인 가동 재개 여부는 사측의 의지에 따라 결정된다"며 "교섭 창구는 열려 있는 만큼 사측은 성실한 자세로 교섭에 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20:06 11/22
  • 코스닥 : 780.90하락 8.4820:06 11/22
  • 원달러 : 1089.10하락 6.720:06 11/22
  • 두바이유 : 60.48하락 0.220:06 11/22
  • 금 : 1281.70상승 6.420:06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