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의 무기계약직화 반대"… 임용준비생들 대법원에 탄원서 제출

 
 
기사공유
8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앞에서 전국중등예비교사들의외침 회원들이 영어회화전문강사·스포츠 강사 등의 무기계약직 전환을 반대하며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뉴스1

강사의 무기계약직화를 반대하는 탄원서가 제출됐다. 중등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예비교사들은 8일 "채용원칙을 무시하는 영어회화·스포츠 강사의 무조건적인 무기계약직 전환요구를 규탄한다"며 대법원에 탄원서를 냈다.

'전국중등예비교사들의외침’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사의 무기계약직 전환은 5만명 임용시험 준비생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며 탄원에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정교사가 임용돼야 하는 자리에 강사를 채용하는 것은 신규 교사 선발인원의 감소를 불러온다. 이는 임용시험 준비생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는 문제를 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정규직 강사의 정규직화에 대해 현직 교원 87%가 반대 의견을 보였다. 이러한 현장 목소리를 듣지 않은 채 전환이 이뤄진다면 학교 현장에 큰 혼란을 불러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무기계약직 전환은 공교육의 질적 저하를 불러일으키고, 공교육에 대한 학부모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다. 중장기적인 교원수급 정책을 수립해 자격과 전문성을 갖춘 전담교원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대법원에 전문강사 무기계약직화에 반대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현재 대법원은 영어회화 전문강사 해임 관련 행정사건을 심리하고 있다.

한편 영어회화, 스포츠 강사 등 단체는 학교에서 연단위 계약을 해 연공을 인정받지 못하고 고용불안에 시달린다는 이유로 무기계약직 전환 등 고용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20:03 11/22
  • 코스닥 : 780.90하락 8.4820:03 11/22
  • 원달러 : 1089.10하락 6.720:03 11/22
  • 두바이유 : 60.48하락 0.220:03 11/22
  • 금 : 1281.70상승 6.420: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