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쿠데타 이후에나 가능한 인사"…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자격 지적

 
 
기사공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열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자격을 문제 삼으며 "쿠데타 이후에야 있는 것"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가 춘천지법원장에서 곧바로 대법원장이 되는 것을 문제삼으며 질의를 이어나갔다. 장 의원은 춘천지법원장이 대법원장이 되는 것을 두고 '춘천경찰서장이 총수가 되는 것' '육군 준장이 육군 참모총장이 되는 것'에 비유하기도 했다.

장 의원은 "우리 사회적 변화가 이뤄진 국민적 동의를 얻었을 때 가능한 인사"라며, 김 후보자 임명이 부적절함을 거듭 강조했다. 춘천지법원장에서 대법원장으로 직행하는 것은 지나치게 파격적으로, 쿠데타 같은 큰 변화가 있는 상황에서나 가능한 인사 아니냐는 것이다.

장 의원은 이 뿐만 아니라 양승태 현 대법원장과 김 후보자 프로필을 비교한 표를 직접 가져와 설명하며 "어쩌면 이렇게 전임 대법원장의 밑으로만 다니느냐"고 발언해 여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이재정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모욕적"이라며 장 의원 발언에 항의했고, 장 의원은 이에 "발언하는데 끼어들지 말라, 야당 버릇을 못 고치셨느냐. 프로필을 단순 비교했는데 그게 잘못된 것이냐"며 맞섰다.

특히 김 후보자가 "전임 대법원장 밑으로만 다닌다"는 장 의원 발언에 웃음을 보여 장 의원이 "웃지 마시라"며 고성을 내기까지 했다. 김 후보자는 "말씀 중에 웃어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0.40하락 8.3122:09 09/25
  • 코스닥 : 642.04하락 6.9122:09 09/25
  • 원달러 : 1131.80하락 4.722:09 09/25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22:09 09/25
  • 금 : 1297.50상승 2.722:09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