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탈림, 16일 제주도에 영향… '매우 강' 발달 전망

 
 
기사공유
태풍 탈림 위성 사진. /자료=미국 해군 연구국(NRL)

태풍 탈림이 16일쯤 제주도에 직간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제18호 태풍 탈림은 13일 오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48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타이완 중국 연안을 거쳐 15일 이후에는 북동 방향으로 진로를 틀어 일본과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탈림은 강도 강, 크기 중형 태풍으로, 14일 이후 매우 강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오전 9시쯤에는 상하이 남남동쪽 약 29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16일 서귀포 남남서쪽 약 34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전망이다.

14일 낮부터는 제주도 앞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며, 15일부터는 제주도 전 해상에 기상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16일 밤쯤 제주도 남쪽 먼 바다 30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상은 직접적, 육상은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약간만 북쪽으로 올라오면 제주도도 강풍 영향권에 들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7.98하락 18.5209:44 09/22
  • 코스닥 : 649.56하락 11.5509:44 09/22
  • 원달러 : 1133.20상승 0.509:44 09/22
  • 두바이유 : 54.65상승 0.7209:44 09/22
  • 금 : 1294.80하락 21.609:44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