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러스 미사일, 최초 실사격 성공… '킬체인 방위' 핵심 전력

 
 
기사공유
타우러스 미사일 비행 모습. /사진=공군 제공

공군이 타우러스 최초 실사격에 성공했다. 공군은 방위사업청과 함께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의 최초 실사격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12일 F-15K 전투기가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를 발사했다. 미사일은 약 400㎞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 표적을 명중시켰다. 공군은 타우러스 발사 시험 성공으로 적 도발에 대한 대응능력과 핵심시설·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 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 체계통합 점검 일환으로 진행됐다. 전투기와 미사일의 안전 분리 확인과 타우러스 성능시험을 위해 시행됐으며, 안전을 고려해 실제 성능과 동일하지만 폭발성이 없는 비활성탄(INERT)을 사용했다.

공군은 민간어선 등 시민 안전을 위해 최소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해군과의 협조를 통해 사전에 해상소개 후 실사격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타우러스는 길이 5.1m(날개폭 2m)에 전체 중량은 1400㎏이며 탄두 무게는 480㎏이다. 약 40m의 저고도 비행이 가능하며 적 레이더망을 회피하는 스텔스 기능도 갖추고 있어 북한의 촘촘한 방공망을 뚫을 수 있다.

타우러스에는 군용 위성항법장치(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한 타격이 가능하며 3m 두께의 철근콘크리트를 관통할 수 있어 '벙커버스터'라고도 불린다.

최대 사거리가 500㎞에 달해 대전 상공에서 발사해도 평양의 북한군 주요시설 타격이 가능하다. 휴전선 인근에서 발사하면 북한의 영변 핵발전소나 풍계리 핵 실험장, 동창리 미사일 기지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이같은 특징 때문에 타우러스는 북한이 핵도발 징후를 보일 때 핵·미사일 핵심 기지를 선제 타격한다는 한국의 공격형 방위시스템인 '킬체인'(Kill Chain)에 맞는 핵심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타우러스는 지난해 12월 10여발이 전력화됐다. 공군과 방사청은 2018년 말까지 나머지 물량인 250여발을 순차 도입할 예정이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71하락 17.7916:52 09/23
  • 코스닥 : 648.95하락 12.1616:52 09/23
  • 원달러 : 1136.50상승 3.816:52 09/23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16:52 09/23
  • 금 : 1297.50상승 2.716:52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