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문재인정부, 비정규직 노동자 절벽으로 내몰아"

 
 
기사공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사무실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적용 과정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투쟁을 시작한다.

민주노총은 1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반기 정기국회를 비롯해 문재인정부가 비정규직 철폐와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할 것을 요구하며 투쟁에 나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촛불집회 1주년인 다음달 28일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비정규직 철폐 전국 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오는 16일 결의대회, 18~27일 특수고용노동자 국회대응 집중투쟁주간, 20일 간접고용노동자 결의대회, 21일 건설노동자 집중 상경투쟁을 실시한다. 아울러 9월 학교비정규직노동자 총력투쟁, 10월 국정감사대응 투쟁, 11월12일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11~12월 대정부·대국회 투쟁도 조직한다. 

민주노총은 "문재인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시대 선언은 그야말로 구호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국민 제안 노동 정책 1호는 비정규직 해결이라고 문재인정부 스스로 말했다"며 "그러나 벌써부터 요란한 빈 수레, 희망 고문이라는 말이 촛불 항쟁으로 뜨거웠던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의 가슴을 또 다시 절벽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000만명이 넘어가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설움과 울분은 정부가 바뀌어도 변함이 없다"며 "다음달 28일 촛불 항쟁 1주년, 비정규직 철폐의 요구는 여전히 문재인정부의 첫 번째 과제임을 다시 확인하며 광장으로 모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08:20 11/22
  • 코스닥 : 789.38상승 4.0608:20 11/22
  • 원달러 : 1095.80하락 4.808:20 11/22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08:20 11/22
  • 금 : 1280.00상승 4.708:20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