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BMW M 디자인 총괄한 ‘피에르 르클레어’ 영입

 
 
기사공유

기아자동차가 전 BMW M브랜드 총괄 디자이너 출신이자 최근까지 중국 창청기차 디자인 총괄을 역임한 피에르 르클레어를 기아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달 말 기아차에 합류하게 될 피에르 르클에어 상무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담당 사장, 윤선호 기아디자인센터장 등과 함께 중장기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기아차의 내∙외장디자인과 컬러, 소재 등 전 영역에 디자인 혁신을 맡는다. 기아차 관계자는 “한국의 기아디자인센터를 중심으로 미국, 유럽, 중국의 디자인 거점 간 유기적 협력 강화를 추진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디자인 체계를 구축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유럽, 미국, 중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을 두루 경험한 세계 몇 안되는 스타 디자이너다. 그동한 파격적이고 실험적인 디자인을 통해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온 바 있다.

벨기에 태생인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디자인 아트 센터(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운송디자인학과를 졸업한 후 슈퍼카 디자인으로 잘 알려진 이태리 디자인회사 자가토(ZAGATO)와 뮌헨의 BMW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인턴을 경험했다.

그 후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포드 디자인 스튜디오로 자리를 옮겨 포드 GT 등 다양한 모델의 내∙외장 디자인에 참여했으며 2000년부터는 LA에 있는 BMW 미국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BMW, 미니, 롤스로이스 등 다양한 브랜드의 양산차 디자인에 참여했다.

2004년에는 BMW 본사가 있는 독일 뮌헨으로 옮겨 SUV 모델인 X5(2세대)와 X6(1세대)를 연이어 디자인하면서 이들 모델로 대표되는 BMW의 SUV 디자인 정체성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1년부터는 BMW 고성능 브랜드인 'M'의 총괄 디자이너로 이동해 M3, M4, X5M, X6M 등 파격적이면서 역동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이후 2013년에는 중국 창청기차 디자인 총괄로 자리를 옮겨 디자인 조직과 프로세스를 체계화하고 수십 종에 이르는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 4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하발 H6 신형 모델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추구해온 피에르 르클레어의 디자인 성향은 기아차 디자인 DNA에 가장 부합한다"며 "전 세계에 판매되는 기아차 디자인의 모든 프로세스에 관여하면서 그 동안 그가 쌓아온 디자인 역량을 한껏 쏟아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그 동안 기아차 디자인에 대해 늘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었다"며 "기아차의 디자인 혁신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피터슈라이어를 영입하며 ‘디자인 경영’을 선언했던 기아차는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 영입을 계기로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19:14 11/21
  • 코스닥 : 789.38상승 4.0619:14 11/21
  • 원달러 : 1095.80하락 4.819:14 11/21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19:14 11/21
  • 금 : 1275.30하락 21.219:14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