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용산·마포 등 한강인접 지역 분양 강세

 
 
기사공유
최근 5년 간 서울시 자치구별 평균 청약경쟁률. /자료=리얼투데이
한강 접근성이 청약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자료를 토대로 최근 5년간(2012년 9월13일~2017년 9월12일 기준) 서울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 마포구, 동작구, 영등포구 등 한강 인접 자치구의 청약 경쟁률이 대체로 높았다.

반면 도봉구, 강북구, 구로구 등 한강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청약경쟁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 순위로는 강남구가 25.68대1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 24.3대1, 용산구 22.6대1, 송파구 22.03대1, 마포구 21.77대1, 동작구 20.58대1, 영등포구 14.91대1 등의 순이었다. 도봉구는 0.42대1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한강’이 삶의 질을 추구하는 최근의 부동산트렌드에 부합하고 한강에 접한 지역들이 강남, 여의도 등 업무단지와 가까워 높은 인기를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강은 서울 중심부를 가로지르고 있어 부동산시장에서 차지하는 상징성이 큰 점도 수요자에게 충분한 매력으로 다가왔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편 연내 영등포구, 마포구 등 최근 청약경쟁률이 높고 한강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에서 분양이 예정됐다. 주요 분양 예정 물량을 살펴보면 ▲10월 한화건설의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같은달 현대건설의 ‘신길9구역 힐스테이트’ ▲KCC건설의 ‘이수교 2차 KCC스위첸’(하반기 내) ▲12월 삼성물산의 서초 우성1차 아파트 재건축 물량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20하락 3.8520:37 09/20
  • 코스닥 : 668.05하락 6.4320:37 09/20
  • 원달러 : 1128.30하락 320:37 09/20
  • 두바이유 : 54.07하락 0.1220:37 09/20
  • 금 : 1310.60하락 0.220:3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