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 "13남매 중 장녀, 이름보다 숫자가 편해"

 
 
기사공유
배우 남보라가 13남매 중 장녀로 태어난 가정사를 고백했다.

남보라가 지난 13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 '천사들의 합창단' 당시 얼짱 시절을 그리워 했다.

남보라는 잘 알려진 대로 13남매의 얼짱 소녀로 먼저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이날 방송에서는 중학교 3학년 당시 모습이 공개됐고, 이에 남보라는 스스로 "왠일이야"를 연발했다. 정말 예쁜 아이였다.

남보라는 '인간극장', '천사들의 합창단' 출연 당시에 대해 "그때가 지금보다 인기가 많았던 것 같다. 실제 부산 지하상가에 제가 갔는데 사람이 몰려서 마비됐다"며 "그때의 인기 갖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남보라는 특히 13남매의 둘째(장녀)로 유명한 남보라는 "이름보다 숫자로 말하는게 편하다. 13번은 아직도 애"라고 전했다.

이어 "집에 왔는데 아기가 있고, 엄마가 '네 동생이야'라고 할땐 정말 원망스러웠다"라고 고백해 좌중의 공감을 불렀다.

사진. 남보라 인스타그램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71하락 17.7912:41 09/23
  • 코스닥 : 648.95하락 12.1612:41 09/23
  • 원달러 : 1136.50상승 3.812:41 09/23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12:41 09/23
  • 금 : 1297.50상승 2.712:41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