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통신비 인하, 세밀하고 따뜻한 접근 필요"

 
 
기사공유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6월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통신비는) 저소득층으로 갈수록 부담 비율이 커지는 맹점이 있다"며 "좀 더 세밀하고 따뜻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통신비 부담 경감 대책을 관련부처로부터 보고받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와 관련 오는 15일부터 통신비 할인율이 20%에서 25%로 인상되고 이달 말에는 보조금 상한제가 폐지될 예정이다.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는 저소득층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한다"며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통신 시장의 건전한 경쟁을 활성화하기 위한 합리적인 제도 개선 방안이 마련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휴대전화는 우리 생계에 비해 차지하는 비중이 막대하다고 말할 수는 없으나 소비자들의 선택 폭이 크지 않다"며 "식비라면 탕수육 먹기 어려운 분은 짜장면을 드시면 되는데, 휴대전화는 그렇게 선택 폭이 넓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02:31 11/22
  • 코스닥 : 789.38상승 4.0602:31 11/22
  • 원달러 : 1095.80하락 4.802:31 11/22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02:31 11/22
  • 금 : 1282.10상승 6.802:31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