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약정할인 상향… "공시지원금보다 할인 혜택 커"

 
 
기사공유
15일부터 약정할인율이 현행 20%에서 25%로 상향된다. /사진=뉴시스

15일부터 약정할인율이 현행 20%에서 25%로 상향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는 15일부터 약정할인에 가입하는 고객들에게 할인율 25%를 적용한다.

약정할인율은 2014년 10월 도입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의 일환이다. 소비자는 휴대폰 구매 시 공시지원금과 약정할인 가운데 자신에게 유리한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을 받을 수 없는 경우에도 약정할인을 받을 수 있다. 약정할인율은 첫 도입 시 12%였으나 2015년 4월부터 20%로 8% 상향됐다.

이번 약정할인율 상향으로 매월 5만원의 통신요금을 내는 사람은 기존 1만원 할인에서 2500원을 더 할인받아 총 1만25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이미 20% 약정할인 혜택을 받고 있다면 남은 약정기간을 살펴야 한다. 약정기간이 6개월 이하로 남아있는 경우에는 이를 해지하고 25% 요금할인에 가입할 수 있다. 위약금도 없다. 다만 약정기간이 5개월 남아있는 가입자가 25% 요금할인에 가입할 경우에는 약정기간이 다시 시작된다. 또 번호이동 가입자의 경우에는 약정기간이 6개월이하라도 위약금면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업계는 최근 신규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약정할인제도에 가입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실제 지난 7일부터 사전판매 중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이하 갤노트8)의 경우 가입자의 80% 이상이 약정할인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은 대략 10만원선”이라며 “약정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공시지원금을 받는 것보다 혜택이 훨씬 크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02:27 11/22
  • 코스닥 : 789.38상승 4.0602:27 11/22
  • 원달러 : 1095.80하락 4.802:27 11/22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02:27 11/22
  • 금 : 1282.00상승 6.702:27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