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종교인 과세' 시행 앞두고 개신교계 예방한다

 
 
기사공유
종교인 과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지난달 31일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를 방문해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해 종교인 과세 시행을 앞두고 불교와 천주교를 만난 데 이어 개신교계와 만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14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국교회연합회, 15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예방해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음해 초 시행되는 종교인 과세에 대해 설명하고 종교인 애로 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달 30일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지난달 31일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 의장과 간담회를 실시한 바 있다. 그는 개신교계에 이어 원불교 등 국내 7대 종단 관계자와 만남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0.70상승 3.0302:27 11/22
  • 코스닥 : 789.38상승 4.0602:27 11/22
  • 원달러 : 1095.80하락 4.802:27 11/22
  • 두바이유 : 60.68상승 1.0202:27 11/22
  • 금 : 1282.00상승 6.702:27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