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집단 장염' 전주 매장 이상 없음 결론… 불고기버거 판매 재개

 
 
기사공유

한국맥도날드가 전주 지역 집단 장염 사태 후 판매를 중단했던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재개한다.

한국맥도날드는 14일 입장자료를 내고 "전주 지역 매장에 대한 조사 결과, 불고기 버거 완제품 및 원재료,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상태가 모두 관련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판명되었으며, 직원들의 위생상태 역시 이상 없음을 관계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 관계당국의 조사 결과는,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가장 객관적이고 엄격한 실험을 거쳐 나온 결론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9월15일부터 재개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맥도날드에 따르면 앞서 지난달 28일 전주에 있는 한 매장에서 햄버거를 사 먹은 초등학생 7명과 교사 1명 등 8명이 장염에 걸렸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지난 2일 보건당국이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에 착수했고, 맥도날드는 같은 날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05:10 11/23
  • 코스닥 : 780.90하락 8.4805:10 11/23
  • 원달러 : 1089.10하락 6.705:10 11/23
  • 두바이유 : 60.48하락 0.205:10 11/23
  • 금 : 1293.90상승 12.205:10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