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800만달러 대북지원 검토에 "인도지원은 정치상황과 무관"

 
 
기사공유
800만불 대북지원. 사진은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사진=뉴스1

외교부는 14일 "정부는 북한의 영유아, 임산부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북한의 도발에 따른 제재와 압박의 시기인 것은 맞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지원은 이러한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것을 정부 입장으로서 견지해 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인 시기라든지 규모는 남북 관계의 여러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 등이 우리 정부의 결정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인 데 대해 "대북 정책 전반에 대해 미국, 일본 등 국가와 긴밀히 협의해오고 있다"며 "이번 건에 대해서도 사전에 설명했다"고 일축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우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서도 금지하지 않고 있다"며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제재와 압박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역설했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유엔 산하 국제기구 요청으로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 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필수 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 등 총 800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통일부는 오는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이 방안을 논의하고 지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20:15 11/22
  • 코스닥 : 780.90하락 8.4820:15 11/22
  • 원달러 : 1089.10하락 6.720:15 11/22
  • 두바이유 : 60.48하락 0.220:15 11/22
  • 금 : 1281.70상승 6.420:15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