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내년 10월 개통… "강남 동서 접근성 개선"

 
 
기사공유
내년 10월 개통.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잠실동 종합운동장과 둔촌동 보훈병원을 잇는 서울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이 다음해 10월 개통된다.

서울시는 14일 정거장 8개소, 총 연장 9.2㎞인 3단계 구간의 구조물 공사를 완료하고, 한국전력으로부터 지하철 변전소에 전기를 공급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공정률은 8월 현재 85% 수준이다.

이에 따라 대합실과 승강장에 냉방·소방·편의시설 등 각종 설비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 전동차 시운전을 시작하고 신호시스템과 열차무선시스템의 개별 시험도 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올해 말까지 궤도와 시스템 공사를 마치고 다음해 1~9월 본선에 전동차를 투입해 안전시설, 신호·통신시스템, 기술종합시운전, 영업시운전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9호선은 2009년 7월 1단계(개화-신논현) 25.5㎞ 구간이 개통한 데 이어 2015년 3월 2단계(신논현-종합운동장) 4.5㎞ 구간이 연장됐다.

다음해 10월 3단계 구간까지 연결되면 총 연장은 39.2㎞로 길어진다. 시는 개화에서 보훈병원까지 급행열차 기준으로 5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고인석 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송파·강동 지역과 강남·강서 지역이 직접 연결돼 한강 이남의 동서 접근성이 한층 개선될 것"이라며 "다음해 10월 개통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20:16 11/22
  • 코스닥 : 780.90하락 8.4820:16 11/22
  • 원달러 : 1089.10하락 6.720:16 11/22
  • 두바이유 : 60.48하락 0.220:16 11/22
  • 금 : 1281.70상승 6.420:16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