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자치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재개' 건의… "투기 완화에도 도움"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도시재생 뉴딜사업 올해 대상에서 제외된 서울시가 내년에는 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자치구청장들은 14일 오전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첫번째 회의를 열어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해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서울시는 8·2 부동산대책으로 서울 전지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협의회에서 구청장들은 부동산 투기를 막겠다는 정부의 고민과 결단에 대해서는 이해를 표하면서도, 도시재생이 부동산 투기를 완화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세운상가' 등 도시재생 사업으로 낙후되고 있는 지역이 살아나고 주거환경이 개선되면서 아파트 투기 수요가 분산되는 효과가 있어, 부동산 안정화를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 구청장들의 주장이다.

이에 협의회는 도시재생이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한편, 국토부와 충분한 의견 조정 과정을 거쳐 내년에는 서울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해 나갈 계획이다.

박 시장도 이날 모두 발언을 통해 "서울시 행정2부시장과 국토부 1차관이 최근 정책협의체를 만든 만큼 문제가 잘 해결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밖에 국고보조금 보조율 개선 방안과 관련해선 "아동수당 등 보편적 복지는 국가가 책임진다는 취지에 맞게 전액 국비 부담이 원칙"이라는데 뜻을 모았다.

또 지방의 재정부담 완화를 위해 국비부담을 상향 조정하거나 전국적으로 동일한 보조율 적용이 필요하다는 것을 중앙정부에 다시 한번 건의하기로 했다.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는 박 시장과 25개 구청장들이 분기마다 만나 시·구 공동 관심사항을 공유하고, 국가정책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구성된 협의체다. 지난 7월 박 시장이 구청장협의회에 참석, 제안하면서 신설됐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71하락 17.7901:07 09/25
  • 코스닥 : 648.95하락 12.1601:07 09/25
  • 원달러 : 1136.50상승 3.801:07 09/25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01:07 09/25
  • 금 : 1297.50상승 2.701:07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