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 시범지 70여곳 우선선정… 57개 사업모델 제시

 
 
기사공유
도시재생 뉴딜사업 시범사업지가 올해 말까지 70여곳 선정된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가 올해 말까지 70여곳 선정된다. 정부는 부동산 시장 과열이 우려되지 않는 지역으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지를 우선 선정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시재생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문재인정부 주요 국정과제인 도시재생 뉴딜의 이행을 위해 이달 말까지 시범사업 선정계획을 확정하고 대상지 선정 절차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시범사업지로 올해 12월까지 전국 70여곳을 지정한다. 당초 100여곳을 선정하기로 했으나 지난 '8·2 부동산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 과천 등이 제외되면서 규모가 줄었다.

시범사업의 절반(45곳 내외)을 차지하는 소규모 사업(약 15만㎡ 이하의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은 광역 지자체가 선정한다. 중·대규모 사업은 중앙정부가 경쟁방식으로 선정한다.

이번 도시재생 뉴딜 사업으로 지역별로 특색있는 사업이 추진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57개의 사업모델을 발굴해 지방자치단체에 예시로 제시한다. 주민과 지자체는 이를 바탕으로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57개 모델에는 △공공시설 복합지원 가로주택정비사업 △청년창업 지원 뉴딜사업 △도시재생 어울림 플랫폼 △스마트도시 기술 적용 뉴딜사업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향후 5년 간 사업에 연평균 재정 2조원, 기금 4조9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공기업 투자로는 연평균 3조원이 투입된다. 국토부는 이달 말 시범사업 선정계획을 확정한 뒤 다음달 말 지자체와 공공기관으로부터 사업계획서를 접수받을 계획이다. 이후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해 올해 말 시범사업을 최종 선정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도시재생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역별 맞춤형 재생모델을 확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사업 과정에서 서민과 영세 상인들이 내몰리지 않도록 공공임대주택·공공임대상가 공급 등 대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40.51상승 9.8105:10 11/23
  • 코스닥 : 780.90하락 8.4805:10 11/23
  • 원달러 : 1089.10하락 6.705:10 11/23
  • 두바이유 : 60.48하락 0.205:10 11/23
  • 금 : 1293.90상승 12.205:10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