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시청률, 전소민♥성훈♥이광수 삼각관계… 동시간대 1위

 
 
기사공유
'런닝맨' 시청률이 MBC와 KBS 파업여파에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지난 17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 '런닝맨'은 1부 5.9%, 2부 8.2% (닐슨코리아 전국)의 평균 가구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들을 물리치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MBC '일밤-복면가왕'과 '오지의 마법사',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와 '1박 2일'이 총파업 여파로 결방됐다.

'런닝맨' 방송 막바지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1.1%까지 치솟으며 다음주에 이어지는 ‘런닝맨’ ‘쌓이고 프로젝트’ 대망의 파이널 ‘룰렛 프리즌’ 레이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SBS '런닝맨' 368회는 '반반 투어 3탄- 공공의 적'으로 꾸며진 가운데, 전소민-성훈 팀의 달달한 모습을 질투하는 이광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런닝맨' 멤버들과 게스트들은 미션비 획득을 위한 공공의 주사위를 던졌다.

성훈과 전소민이 주사위를 던지기 앞서 김종국은 "개구리(전소민)가 말이 없는 게 지금 설레고 있는 것 같다"며 촬영 내내 미묘한 기류를 보인 두 사람을 저격했다. 이에 유재석도 "개구리가 오늘 성훈 앞에서 유독 말이 없다"고 거들었다.

김종국은 "너 일 안 하냐. 뭐하는 거냐"라며 전소민을 나무랐고, 전소민은 아니라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주사위를 던진 전소민과 성훈은 각각 5와 6이 나와서 실패했다. 그러나 성훈은 "떨렸다"면서 떨리는 가슴 위에 전소민의 손을 갖다 댔고 이를 본 이광수는"뭐하시는 거냐"며 발끈했고, 성훈은 "긴장되서 그렇다. 심장박동 한번 느껴보라고 그랬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의 질투에 '런닝맨' 화면에는 '드라마 아니고 주말 예능임', '하트시그널 결성'이라는 자막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SBS '런닝맨' 제공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4.11하락 2.2222:27 04/23
  • 코스닥 : 879.02하락 10.1522:27 04/23
  • 원달러 : 1069.00상승 1.722:27 04/23
  • 두바이유 : 70.42하락 0.3322:27 04/23
  • 금 : 1338.30하락 10.522:27 04/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