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저축은행 TV광고 제한했더니 인터넷·모바일 광고 늘렸다

 
 
기사공유
사진출처=박찬대 의원실

저축은행의 광고선전비 지출총액이 연간 119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무분별한 저축은행 광고를 막기 위해 TV광고 규제를 강화했지만 광고선전비는 오히려 더 늘어난 셈이다. 이는 광고방식을 TV에서 인터넷이나 모바일 앱 등으로 전환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찬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최근 5년간 저축은행 광고홍보비 지출 현황’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이 광고비로 2013년 363억원, 2014년 807억, 2015년 1180억, 2016년 1194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 상반기에는 514억원을 광고홍보비로 사용했다.

TV 광고비는 2013년 140억원, 2014년 348억원, 2015년 496억원으로 증가해오다가 지난해 386억원으로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줄어든 부분은 인터넷 광고와 모바일 광고가 대체했다. 저축은행들이 TV광고를 규제하자 맞춤형 광고 전략으로 선회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TV광고 외 광고방식을 살펴보면 저축은행 인터넷 광고비는 2013년 140억원에서 2014년 274억원, 2015년 378억원, 지난해 463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2015년부터는 모바일 앱 광고방식을 도입하는 곳도 생겨나 2015년 600만원, 2016년 11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광고지나 명함, 플래카드 등 기타광고 방식도 2013년 119억원, 2014년 184억원, 2015년 304억원, 2016년 334억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TV 광고비율이 지난해를 기점으로 인터넷 광고비율에 역전된 이유는 금융당국에서 2015년부터 저축은행 광고도 대부업 광고와 동일한 TV광고 시간대 규제를 시행했기 때문이다. 현재 저축은행 광고는 대부업과 동일하게 케이블에서 평일 오전 7~9시, 평일 오후 1~10시, 휴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금지돼있다. 광고 내용이나 형식에 대해서도 동일한 규제가 적용된다.

저축은행이 TV광고 규제 대상에 오른 이유는 2013년을 기점으로 광고홍보비가 3년 만에 3배 이상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국민들로부터 TV광고 개선 필요성의 목소리가 커졌고 국회 차원에서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의 TV광고를 제한하는 법안을 잇달아 내놓았다.

박찬대 의원은 “지금도 가계부채가 증가하고 있는데 무분별한 대출광고가 이어질 경우 여신건전성의 악화가 우려 된다”며 “저축은행들이 정치권과 금융당국의 적절한 규제조치에 순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29하락 0.7609:34 10/24
  • 코스닥 : 681.84상승 5.9809:34 10/24
  • 원달러 : 1128.50하락 1.709:34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34 10/24
  • 금 : 1280.90상승 0.409:34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