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윤여정, 성형의혹에 답하다… "스테로이드 탓, 보톡스 아냐"

 
 
기사공유
'택시'에 출연한 배우 윤여정이 자신을 둘러싼 성형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윤여정이 출연해 같은 방송사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 촬영 당시 성형 의혹에 휩싸였던 사연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윤여정은 “고백할 것이 있다”면서 “영화 '계춘할망'에서 해녀역 연기하다 햇빛 알러지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약을 열심히 먹었는데 그게 스테로이드 성분이더라. 그 성분이 얼굴을 붓게 했다”면서 “얼굴 좋아졌다는 말이 칭찬인 줄 알았더니 보톡스 맞았다고 오해를 받고 있더라. '윤식당' 할 때 그 약을 먹었더니 얼굴이 퉁퉁 부었다”며 당시 루머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윤여정은 “지금은 가라 앉았고 약은 끊었다”면서 "성형을 하고 싶다면 코를 하고 싶다"며 "장용이 연기를 하다 내 콧구멍을 보고 매봉터널이라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의사를 찾아가 코 수술에 대해 물었더니 맛있는거 많이 드시고 웃어 넘기라고 하더라"라며 "진정한 의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 tvN 제공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1.76상승 1.7111:22 10/24
  • 코스닥 : 681.72상승 5.8611:22 10/24
  • 원달러 : 1128.60하락 1.611:22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11:22 10/24
  • 금 : 1280.90상승 0.411:22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