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평균 토익 점수, 679점으로 세계 19위 · 아시아2위

 
 
기사공유
지난해 우리나라의 평균 토익 점수가 679점으로 토익 응시국가 중 19위를 차지했다. 시원스쿨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사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운영하는 프리미엄 토익 인강 브랜드 ‘시원스쿨랩’이 토익 시험을 주관하는 미국교육평가원(ETS)이 발표한 ‘2016년 국가별 토익 점수 리포트’를 분석한 결과다.
/사진=시원스쿨

ETS는 2016년 한 해 동안 최소 500명 이상 토익 시험에 응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평균 토익 점수 및 토익 시험 응시 목적 등을 조사해 발표했다.

평균 토익 점수를 대륙별로 살펴보면 ▲유럽이 평균 708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아프리카 660점 ▲서아메리카 637점 ▲북아메리카 627점 ▲아시아 575점 순으로 집계됐다.

평균 토익 점수를 국가별로 살펴보면, 캐나다가 833점으로 1위에 올랐고 ▲ 2위는 독일(789점) ▲3위 스위스(783점) ▲4위 벨기에(782점) ▲5위 체코(767점) ▲6위 코스타리카(756점) ▲7위 이탈리아(744점) ▲8위 요르단(732점) ▲9위 레바논(729점) ▲10위 프랑스(720점) 순으로 나타났다.

아시아 국가 중에는 필리핀이 709점(전체 12위)으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679점으로 전체 국가 중 19위, 아시아 국가들 중에서는 2위에 올랐고, 말레이시아가 644점으로 아시아 국가중 세번째로 평균 토익 점수가 높았다.

그 외 아시아 국가들의 평균 토익 점수는 ▲ 인도(596점) ▲중국(586점) ▲대만(534점)으로 모두 600점 미만이었고, 특히 토익 시험 종주국인 일본은 516점으로 하위 권에 머물렀다.


응시자별 토익 점수, 남성보다 여성이 높고 직장인보다 무직 집단이 더 높아

토익 응시자들의 성별과 연령, 직업에 따른 다양한 평균 토익 점수 분석이 이루어졌다.

먼저, 성별에 따른 토익 응시자수는 남성이 54.3%로 여성 응시자인 45.7%보다 좀 더 많았지만, 평균 토익 점수는 여성이 602점으로 남성 567점보다 높았다.

토익 응시자의 연령별 토익 점수는 ▲26~30세 집단이 639점으로 가장 높았고, ▲21~25세 617점 ▲31~35세 599점 ▲36~40세 573점 ▲41~45세 557점 ▲46세 이상 544점 ▲20세 미만 492점 순이었다.

토익 응시자의 직업별 평균 토익 점수는 ▲무직 집단이 665점으로 가장 높았고, ▲직장인 집단은 558점으로 가장 낮았다.

ETS의 국가별 평균 토익 점수 분석 자료에 대해 시원스쿨영어연구소 신승호 부소장은 "토익은 아카데믹한 내용을 테스트 하는 토플과는 달리 전세계에서 응시인원이 가장 많은 실용 영어시험이기 때문에 이번 분석 결과는 우리나라의 실용 영어 능력의 현실을 보여주는 참고자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한국인의 토익 점수는 2013년 632점(30위), 2014년 646점(23위), 2015년 670점(18위), 2016년 679점(19위)으로 꾸준히 상승 중인 것으로 비추어볼 때 한국의 영어 교육이 일부 우려와는 달리 전반적으로 잘 이루어지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방증이다”라고 덧붙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62하락 1.4512:26 12/18
  • 코스닥 : 775.56상승 3.7412:26 12/18
  • 원달러 : 1087.50하락 2.312:26 12/18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12:26 12/18
  • 금 : 1257.50상승 0.412:26 12/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